靑 “대북 식량지원 방안 곧 발표...안보와는 무관”
靑 “대북 식량지원 방안 곧 발표...안보와는 무관”
  • 황양택 기자
  • 승인 2019.05.1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량 문제, 안보 사항과 관계없어...같은 동포로서 검토"
"北단거리 발사체 재원, 한미 양국 정부 긴밀히 분석 중"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7일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문제에 대해 안보 사항과는 관계없다며 곧 구체적 계획을 밝히겠다고 발표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대북 식량 지원이 어려워진 게 아니냐'는 질문에 “식량 문제는 안보 사항과 관계없이 인도적 측면에서, 특히 같은 동포로서 검토해야 한다고 본다”고 답했다.

정 실장은 "정부는 대북 식량 지원 원칙을 이미 확정했고 이를 어떻게 추진하느냐 하는 구체적인 방안에 관해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며 "조만간 정부의 대북 식량 지원의 구체적 계획을 국민께 밝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북한이 시험 발사한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고 주한미군이 밝혔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그 보도는 주한미군사령부의 공식입장이 아니다"라며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의 재원에 대한 한미 양국 정부의 지금까지 공식 입장은 양국 정부가 긴밀히 분석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대북특사 방안과 관련해서는 "전부터 말씀드렸지만, 특사 파견 가능성은 항상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