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외여건 불확실·하방 장기화 우려…추경 통과 절실”
靑 "대외여건 불확실·하방 장기화 우려…추경 통과 절실”
  • 박순원 기자
  • 승인 2019.06.0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상보다 경기하강 기간 길어…바닥 다지는 국면"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 (사진: 연합뉴스)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 (사진: 연합뉴스)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이 현 경제 상황과 관련해  "대외여건 불확실성이 당초 예상보다 커진 상황에서 하방 위험이 장기화할 소지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9일 말했다.

윤 수석은 이날 현 경제 상황과 정책 대응 관련 브리핑에서 "세계 경기가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고 특히 통상마찰이 확대돼 글로벌 교역과 제조업 활동이 예상보다 크게 위축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미국과 중국, 유로존의 경기가 2018년을 기점으로 하방하는 세계 경제의 둔화와 함께 우리 경제의 성장세도 하방 위험이 커졌다"며 "전체적인 하방 국면에서 수출과 투자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경기 하방 추세의 원인과 관련해 "대외여건의 영향이 60∼70%로 가장 컸고, 한편으로 지방정부를 중심으로 재정 집행이 부진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언급했다.

이어 "경기적인 부분과 구조적인 부분이 결부돼 통상보다 경기하강 기간이 길어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행히 4월 산업활동 동향을 보면 경기지수 하락이 일단 멈췄다"고 덧붙였다.

다만 윤 수석은 "대외여건에 따라 경기가 추가로 하락할 수도 있고 반등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이런 하강 국면 속에서 바닥을 다지는 국면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짚었다.

고용 문제와 관련해서는 "고용 증가세가 나타나는 가운데 일자리 핵심계층인 30∼40대 취업자 수가 줄어들고 있고 경기 하방 위험을 고려할 때 고용 여건도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윤 수석은 4월 경상수지 적자와 관련해서는 "수출이 부진했고 배당금 지급 등 일시적 요인이 있어 소폭의 적자를 나타냈다"며 "5월에 흑자로 돌아설 것인 만큼 크게 우려할 사안은 아니다"고 밝혔다.

부동산 문제의 경우 "9·13 대책 이후 지속된 관망세 속에 전반적으로 안정된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며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 추가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또 "성장 활력을 회복하려면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신속한 통과가 절실하다고 생각한다"며 "추경이 조기에 추진돼야 경기가 나아지고 일자리가 1∼2만개 창출될 수 있는데, 추경이 안 되면 그런 기회를 놓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