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과 우리 술의 만남"…국순당, '문화마케팅' 나선다
"예술과 우리 술의 만남"…국순당, '문화마케팅' 나선다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06.1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순당]
[사진=국순당]

국순당이 예술과 우리 술의 만남을 통한 문화마케팅으로 우리 술 알리기에 나선다. 

국순당은 조각 설치 미술을 전문으로 전시하는 '조형아트서울 2019'에 우리 술을 전시하고 직접 시음할 수 있는 VIP 라운지를 운영하고 우리 술을 건배주로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4회째인 '조형아트서울'은 조각·유리·설치·미디어아트·회화 작품을 모아 소개하는 행사로 국내외 90여개 화랑이 참여해 작품 2000여 점을 선보인다. 이스라엘 데이비드 거슈타인, 영국 데미언 허스트, 일본 구사마 야요이 등 외국 거장뿐 아니라 광화문 세종대왕상으로 유명한 조각가 김영원의 3m 높이 미디어아트가 처음 공개된다. 이 전시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오는 16일까지 열린다.

국순당은 '조형아트서울' 행사 만찬주로 강장백세주와 자양백세주를 제공한다. 강장백세주는 백세주보다 한약재의 양을 늘려 찹쌀과 함께 빚은 고급 약주로 풍부하고 깊은 맛이 특징이다. 자양백세주는 6년근 홍삼, 숙지황 등 약재를 엄선해 저온 숙성 발효한 한방 약주다. 행사 개막일 오프닝 행사 환영주로는 '아이싱 청포도'를 제공한다.

또 국순당은 행사 기간 전시장 내에 '국순당 VIP 라운지'를 운영하고 국순당의 복원주 등 다양한 우리 술을 전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세계적인 거장의 예술작품을 감상하며 '프리미엄급' 우리 술을 시음할 기회도 제공한다. 올해 조형아트서울의 주제인 '새로운 만남'에는 어울리는 사라졌던 명주를 복원한 송절주, 자주, 사시통음주, 청감주 등과 전통주인 막걸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인기를 끌고 있는 '1000억 유산균 막걸리' 등이 시음주로 제공된다.

국순당은 지난 2016년 제1회 조형아트서울 행사부터 막걸리 파티, 프리미엄 우리 술 전시 등 우리 술 품격을 높이기 위한 문화마케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박민서 국순당 팀장은 "조형아트서울의 국순당 VIP 라운지는 세계적인 거장들의 작품을 감상하며 복원주 등 우리 술을 시음하는 의미 있는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다양한 분야 예술과의 접목으로 우리 술의 품격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민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