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비파, 재난용품 ‘손수건’ 大만족…“안전하다는 생각에 넉넉해져요”
가수 비파, 재난용품 ‘손수건’ 大만족…“안전하다는 생각에 넉넉해져요”
  • 이다온 기자
  • 승인 2019.06.1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비파가 이색 재난용품 숨수건을 통해 안전을 강조했다.

 

한국재난안전개발원(대표 김이한)이 개발한 숨수건이 갖가지 사고가 다발하는 요즘 세상에 잔잔한 화제가 되고 있다.

 

숨수건은 화제 등 갑작스런 사고 때 재빨리 얼굴에 숨수건을 쓰고 대피를 할 수 있는 긴급재난용품이다. 화재 등 갑작스런 사고 시 긴급 대피를 위해 두 손으로 현장을 더듬다보면 어느새 갖가지 유독가스등을 흡입, 큰 위험에 처하게 된다. 숨수건은 이 같은 불의의 사고 때 얼굴에 쓰기만하면 양손을 자유롭게 하면서 5분은 마음대로 움직일 수 있다. 5분 기간 동안 대피를 하면 된다.

 

따라서 이 용품은 어린이들이나 노약자들이 있는 곳에는 필수 비치용품이다.

 

한국최고의 힙합가수 비파도 이 용품을 선물 받고 크게 기뻐했다.

 

비파는 우리도 공연을 하다보면 가끔 위험한 상황이 올수도 있다는 두려움이 있기도 하다. 하지만 이 숨수건을 소유하고 있으면 안전하다는 생각에 넉넉해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