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보복-삼바수사-반도체 하락…삼성에 닥친 ‘트리플 태풍’
무역보복-삼바수사-반도체 하락…삼성에 닥친 ‘트리플 태풍’
  • 김완묵 기자
  • 승인 2019.07.1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50년 ‘초유의 위기’ 맞은 이재용 부회장, 일본 동분서주 선밸리 컨퍼런스 취소
7일 일본을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하네다공항에 도착, 굳은 표정으로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을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7일 하네다공항에 도착, 굳은 표정으로 빠져나가고 있다. 이 부회장은 청와대 간담회, 선밸리 컨퍼런스도 빠진 채 도쿄에 머물며 비상 경영에 몰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삼성그룹의 주력사인 삼성전자가 올들어 본격화 한 반도체 가격 하락에다 삼성바이오 수사로 난항을 겪다 최근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트리플 태풍’을 맞고 있다.

‘태풍의 눈’ 한 가운데 선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7일 일본을 방문한 이후 현지에서 한일관계 개선, 반도체 소재 확보 문제로 연일 끼니도 거른 채 동분서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사히TV는 10일 이 부회장이 일본 대형은행 관계자 협의회에 참석해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문제보다 광복절 이전에 한국 내에서 일본 제품의 불매운동과 반일시위 등이 확산돼 한·일 관계가 더욱 악화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발언했다고 참석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부회장은 그동안 쌓았던 인맥들을 찾아다니며 삼성전자의 원료 납품에 차질이 없도록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일본 현지 지인들로부터 수십년 곪다가 터진 한일문제의 근원적 해법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듣고 있으며, 이들의 견해를 모아 귀국 후 정부 측에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도쿄 일정 때문에 10일 문재인 대통령 간담회 뿐 아니라 9일(현지시간) 미국 아이다호에서 개막한 미국 선밸리 콘퍼런스에도 불참했다. 일주일간 비공개로 진행되는 선밸리 콘퍼런스는 미국 투자은행(IB) 앨런앤드코가 개최하는 비공식 사교모임이다.

세계 주요 정보기술(IT), 금융, 미디어 종사자 200~300 명이 모이는 중요한 자리로, 올해도 애플, 페이스북 등 삼성전자의 고객사와 파트너사 관계자들이 상당수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대표기업인 삼성의 수장으로서 이 부회장이 그동안 꾸준히 참석했으나, 이런 모임에 빠지게 되면 비공식 모임에서만 가능한 최고급 경영 정보나 전략적 제휴 등에서 누락될 수 있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달 5일 발표한 2분기(4~6월)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6조원 대를 간신히 지켜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6% 하락한 것이다. 주력사업인 반도체와 스마트폰 시장의 정체 때문이었다.

3분기부터는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일본이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삼성전자 반도체를 정조준하고 있다. 한 반도체업계 관계자는 “일본이 수출을 막은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트, 폴리이미드 등 3개 품목은 삼성의 공급망을 끊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닛케이아시안리뷰의 10일 기사는 삼성전자의 상승이 역으로 일본 전자기업들의 침몰과 맞물려 있고, 이번 일본 정부의 보복조치가 삼성을 겨냥하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한-일 양국은 비슷한 산업구조를 갖고 있다. 철강부터 자동차, 평면 디스플레이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분야에서 정면 승부를 벌이고 있다. 이론적으로 보면 경제 경쟁은 플러스섬 게임(plus-sum game; 참여자 모두 이득을 얻는 상황)이지만, 삼성전자 상승과 일본 전자산업 쇠퇴가 동시에 일어난 것은 우연이 아니다. 실제로 한국 기업이 일본 도시바(Toshiba) 전문 기술자를 교묘히 영입하여 플래시 메모리 반도체, 휴대전화, 태블릿 및 기타 전자 기기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

이러한 일본 내 분위기는 이번 일본 정부의 보복조치가 적당한 선에서 끝날 사안이 아님을 암시하고 있다.

삼성이 트리플 태풍의 위기를 맞고 있지만 이를 돌파할 리더십은 검찰수사에 막혀 있다.

계열사의 협업과 미래 사업을 챙기는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핵심 임원들은 구속됐거나 수사선상에 올라 수시로 검찰 조사 및 압수수색을 당하는 바람에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 상태다.

전자사업 이후 신성장동력으로 삼은 바이오 사업도 멈춰버렸다.

삼성의 미래 먹거리인 시스템반도체는 일본이 때리고, 바이오산업은 국내 수사 문제로 멈춰서는등 한국 정부와 일본 정부가 동시에 ‘삼성 죽이기’에 나서는 형국이 됐다.

삼성전자는 물론 한국의 대표기업들도 경기 악화에 한일 무역전쟁까지 겹치면서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모건스탠리(1.8%), 노무라(1.8%), ING그룹(1.5%) 등은 최근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잇달아 1%대로 내렸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총수들을 불러 신산업 진출을 독려한 박정희 전 대통령이나, 기업인들과 함께 ‘1석5조’ 전략으로 IMF 위기를 돌파한 김대중 전 대통령 처럼 현 정부도 기업인들과 함께 경제를 발전시킨다는 전략으로 ‘기업 기살리기’에 나서줄 것을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완묵 산업부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