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삼성 QLED 공정위에 신고…삼성 "단호히 대응할 것" (종합)
LG전자, 삼성 QLED 공정위에 신고…삼성 "단호히 대응할 것" (종합)
  • 정예린 기자
  • 승인 2019.09.2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LG, 8K TV 시장 주도권 싸움 '치열'
LG "QLED TV, LCD TV에 불과…소비자 알권리 위해"
삼성 "근거 없는 주장…소비자와 시장 혼란스럽게 할 뿐"
일각에선 법적 분쟁 가능성도 점쳐
LG전자 관계자가 삼성 QLED TV와 LG 나노셀 TV를 비교하고 있다. [사진=위키리크스한국DB]
LG전자 관계자가 삼성 QLED TV와 LG 나노셀 TV를 비교하고 있다. [사진=위키리크스한국DB]

프리미엄 TV 시장 주도권을 둘러싼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급기야는 LG전자가 삼성 QLED TV 광고를 허위과장 표시광고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 19일 오후 공정위에 삼성전자가「표시광고법 제 3조 제1항 제1호」를 위반했다며 관련 행위에 대한 신고서를 제출했다.

LG전자는 "‘삼성 QLED TV’는 기존 LCD TV에 퀀텀닷 필름을 추가한 제품으로, 별도의 광원인 백라이트와 광량을 조절하는 액정을 사용하며 구조적으로 LCD TV와 동일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발광 디스플레이를 의미하는 QLED 기술이 적용된 것처럼 ‘QLED TV’ 라고 표시광고함으로써 소비자들에게 올바른 정보가 전달되지 않을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신고 이유를 밝혔다.

삼성전자도 이례적으로 입장문을 즉각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겠다"며 "국내외 견제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제품과 서비스의 혁신이 아닌 소모적 논쟁을 지속하는 것은 소비자와 시장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퀀텀닷 기술을 사용한 QLED TV를 2017년 선보였으며, 소비자로부터 최고의 제품으로 인정받아 전 세계 TV시장에서 13년째 1위를 달성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TV시장의 압도적인 리더로서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QLED와 OLED의 화질 차이를 설명하고 있는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 [사진=위키리크스한국DB]
QLED와 OLED의 화질 차이를 설명하고 있는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 [사진=위키리크스한국DB]

양사 간 신경전은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에서 LG전자가 "삼성전자의 QLED 8K TV는 가짜"라고 도발하며 본격화 됐다.

이후 지난 18일 LG전자와 삼성전자는 각각 오전과 오후에 8K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를 열며 날선 공방을 이어갔다. LG전자는 삼성전자의 "QLED TV는 8K의 국제 규격에 맞지 않을 뿐더러 LCD TV에 불과하다"고 비방했고, 삼성전자는 이에 "LG전자가 주장하는 규격은 과거 흑백 TV 시절에나 쓰이던 것"이라며 맞불을 놨다.

이들은 자사 제품과 경쟁사 제품을 직접적으로 비교 시연하며 비방전을 이어갔다. LG전자는 삼성 QLED TV를 분해해 보이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전체적인 TV 시장이 침체되고 있는 반면 8K TV 등 프리미엄 시장은 지속 성장하고 있는 만큼 양사의 관련 시장 주도권 싸움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공정위 신고까지 이어지자 일각에서는 법적 분쟁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다만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향후 공정위의 결과를 기다려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