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폴드', 27일 美 출격…완판 신기록 이어갈까
삼성 '갤럭시 폴드', 27일 美 출격…완판 신기록 이어갈까
  • 정예린 기자
  • 승인 2019.09.24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유럽, 싱가포르 등 전 출시국서 매진…"추가 물량 검토"
美 AT&T, 베스트바이, 삼성전자 등 소수 매장서만 전시 및 판매
갤럭시 폴드 펼쳤을 때 전면. [사진=위키리크스한국DB]
갤럭시 폴드 펼쳤을 때 전면. [사진=위키리크스한국DB]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가 한국, 유럽 등에 이어 세계 최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인 미국에 출격한다. 출시하는 모든 국가에서 완판 신기록을 세워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매진 행렬을 이어갈 지 주목된다. 

23일(현지시간) CNN, CNBC 등 외신은 갤럭시 폴드가 오는 27일 미국에서 출시된다고 보도했다. 미국 이동통신 사업자 1위인 AT&T, 최대 가전 제품 체인 베스트바이 일부 매장, 첼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체험 매장 등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갤럭시 폴드는 초프리미엄 제품인 만큼 한국 시장에서와 마찬가지로 소수의 매장에서만 판매 및 전시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갤럭시 폴드는 지난 4월 미국에서 최초 출시 예정이었다. 그러나 미국 미디어의 리뷰 과정에서 디스플레이와 힌지 부분의 결함이 지적돼 삼성전자는 출시 계획을 보류하고, 문제 해결에 나섰다. 새롭게 탄생한 갤럭시 폴드는 최초 제품과 달리 화면을 보호하는 필름을 임의로 벗길 수 없도록 베젤안으로 넣고, 힌지에 보호캡을 씌워 이물질이 들어갈 수 없도록 하는 등 내구성을 높였다. 

삼성전자는 출시국 계획도 전면 수정해 갤럭시 폴드를 미국이 아닌 한국에서 지난 6일 세계 최초로 출시했다. 이어 지난 18일 영국, 프랑스, 독일, 싱가포르 등에서 출시됐다. 갤럭시 폴드는 출시하는 모든 국가에서 예약판매 당일 매진되는 신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는 1차와 2차 예약판매 물량이 각각 15분, 1시간 만에 매진되는 등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웃돈을 얹어 2배 가까이 되는 가격에 판매되는 것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높은 수요로 인해 미국에서도 초기 매진이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미국이 한 차례 논란이 발생한 곳인 만큼 조심스러운 입장이지만, 출시 연기를 통해 지적된 부분을 완벽 보완한 만큼 자신감을 드러내고 이다.

한편 오는 10월 화웨이도 폴더블폰 ‘메이트X’를 출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하반기 폴더블폰을 둘러싸고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양강구도가 구축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