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생각 한계 허물고 미래 선점하자"…AI 석학 만나 전략 논의
이재용 부회장 "생각 한계 허물고 미래 선점하자"…AI 석학 만나 전략 논의
  • 정예린 기자
  • 승인 2019.11.06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30일 경기도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4월 경기도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 큰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생각의 한계를 허물고 미래를 선점해 가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 먹거리로 낙점한 AI(인공지능) 분야의 세계 4대 구루(Guru)로 꼽히는 석학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AI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요슈아 벤지오(Yoshua Bengio) 몬트리올 대학교 교수, 세바스찬 승(Sebatian Seung, 한국명 승현준) 프린스턴 대학교 교수와 만나 미래 AI 산업 발전 방향과 삼성전자의 AI 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딥러닝 관련 AI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요슈아 벤지오 교수는 제프리 힌튼 (Geoffrey Hinton) 토론토 대학교 교수, 얀 러쿤(Yann Lecun) 뉴욕 대학교 교수, 앤드류 응(Andrew Ng) 스탠포드 대학교 교수 등과 함께 AI 분야 세계 4대 구루(Guru)로 꼽히는 인물이다.

벤지오 교수는 차세대 음성인식 성능 혁신을 위한 신경망 네트워크 (Recurrent Neural Network) 설계 및 학습 알고리즘 개발 분야의 권위자로, 2018년에는 컴퓨터 과학 분야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튜링상(Turing Award)'를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2017년 몬트리올에 인공지능랩을 설립해 벤지오 교수와 공동으로 영상/음성 인식, 자율주행 등 AI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다. 벤지오 교수는 지난 4~5일 양일간 열린 '삼성 AI 포럼 2019'에 연사로 참여해 메타 러닝과 강화 학습 등 딥러닝 분야의 핵심 기술을 소개하기도 했다.

세바스찬 승 교수는 뇌 활동을 모방한 뇌 신경공학 기반 인공지능 연구를 개척한 세계적 석학으로, 2018년부터 삼성리서치 CRS(Chief-Research-Scientist)를 겸직하며 삼성의 AI 전략 수립과 선행연구에 대한 자문을 맡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AI 분야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까지 한국, 미국, 영국, 러시아, 캐나다 등 5개국에 7개의 AI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오는 2020년까지 한국을 중심으로 AI 분야 전문인력 1000여 명을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