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조 '파업동력 흔들린다' 조합원 절반 출근... 집행부 불신, 회사 위기의식 확산
르노삼성 노조 '파업동력 흔들린다' 조합원 절반 출근... 집행부 불신, 회사 위기의식 확산
  • 김지형 기자
  • 승인 2019.12.2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직 포함 1,450명 중 1,150명 출근…당분간 정상 가동 방침
르노삼성차 파업 현장 [연합뉴스]
르노삼성차 파업 현장 [연합뉴스]

자동차산업의 미래에 대한 불안, 회사 위기의식 확산, 강경 일변도의 조합 집행부에 대한 불신으로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 동력이 흔들리고 있다.

부분파업에 들어간 르노삼성차 노조가 사실상 파업 첫날인 23일 조합원 절반가량이 출근해 생산라인을 가동했다.

르노삼성차는 파업 이후 첫 정상 근무일인 이날 오전 관리직을 포함한 전체 출근 대상 직원 1,450명 가운데 1,150명이 출근해 생산라인을 가동했다고 밝혔다.

생산직 노조원 기준으로는 절반 가량이 출근한 셈이다.

르노삼성차는 이날부터 주야 근무체계를 주간 근무로 바꾸고 야간 근무조 가운데 파업 미참가자를 주간에 출근하도록 했다.

회사는 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이달 말까지 이 같은 근무체계를 유지하고 크리스마스인 25일에도 생산라인을 가동할 계획이다.

르노삼성 2019 노사협상이 시작됐다. 사진는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연합뉴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연합뉴스]

회사 관계자는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이후 첫 주말인 21일에도 680명이 출근해 150대의 차량을 생산하는 등 조합원의 파업 참가율이 저조한 실정"이라며 "수출용 신차 배정과 연말 생산수요 확대 등 중요한 결정을 앞두고 부산공장의 생산 안전성을 유지하기 위해 공장을 계속 가동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조합원의 파업 참가율이 예상보다 낮게 나오자 노조는 당초 예정했던 6시간 부분파업을 8시간 파업으로 강화했으나 조합원 이탈을 막지는 못했다.

특히 이날 오전 노조 집행부가 생산라인을 돌며 파업 참가를 독려했으나 일부 파업 불참 조합원과 고성을 주고받는 등 내부 갈등을 표출하기도 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결렬을 이유로 지난 20일 오후 7시 45분부터 이달 말까지 전격적으로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노조는 부분파업 돌입 이후에도 회사 측과 협상을 계속하자고 요구하고 있으나 회사는 하루라도 파업을 중단해야만 협상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유지해 파업 사태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위키리크스한국= 김지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