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3사-CJENM·JTBC, OTT '출혈경쟁'에도 VOD는 단일 연대
지상파3사-CJENM·JTBC, OTT '출혈경쟁'에도 VOD는 단일 연대
  • 최종원 기자
  • 승인 2019.12.23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미디어렙, 국내 지상파와 종편 채널의 클립 VOD 독점 사업자로 재계약
스마트미디어렙이 2020년부터 2년간 국내 방송사 클립VOD 유통 및 광고권을 위임 받았다. [사진=SMR 제공]
스마트미디어렙이 2020년부터 2년간 국내 방송사 클립VOD 유통 및 광고권을 위임 받았다. [사진=SMR 제공]

스마트미디어랩(SMR)은 2020년에도 국내 지상파 및 종편 채널의 공식 클립 VOD 광고 사업자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기간은 2년이다. 방송사들은 스마트미디어렙을 중심으로 연대해 콘텐츠 경쟁력을 높이고, 퀄리티 있고 안전한 프리미엄 콘텐츠 광고시장을 형성하기 위해 다시 뜻을 모았다.

스마트미디어렙은 2014년부터 방송사의 클립 VOD의 유통, 광고 사업을 진행하며 연간 1000억원대 취급고를 기록해온 국내 최대 동영상 유통, 광고 사업자이다. 지난 5년간 KBS, MBC, SBS 지상파 3사와 CJ ENM 및 JTBC, TV조선, 채널A, MBN 등 종편 채널의 방송사 클립 VOD 유통을 전담해 왔다.

이번 재계약에도 기존 방송사 모두가 참여했다. 국내방송사의 구독형 OTT사업이 웨이브(WAVVE)와 티빙(TVING)으로 양분된 반면, 방송사의 클립VOD사업은 계속해서 단일한 연대로 시장 확대를 노리게 됐다.

스마트미디어렙은 그 동안 PIP(Platform in Platform) 형식으로 네이버, 카카오, 곰TV, ZUM과 각 방송사 홈페이지 등 국내플랫폼 대상 사업을 진행해 왔다. 지난 21일부터는 그간 콘텐츠를 유통하지 않던 유튜브에도 각 방송사의 본편 클립VOD를 추가로 제공하며 플랫폼을 확장했다. 스마트미디어렙은 앞으로 그간 강점이었던 콘텐츠 타깃팅 광고뿐 아니라 네이버, 유튜브 등의 플랫폼사들과 협력해 이용자에 맞는 타깃팅 광고를 실시해 광고 시장에서의 지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 방송사 관계자는 "콘텐츠 사업은 개별로 진행하기보다 연대 사업을 통해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다”라며 “스마트미디어렙이 지난 5년간 이를 증명했기에 이번에도 함께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스마트미디어렙 권철 대표는 "최근 방송 콘텐츠를 소비하는 방식 및 방송 콘텐츠를 활용해 광고를 집행하는 방식이 급변하고 있다”라며 ”스마트미디어렙은 강력한 콘텐츠를 확보하고 있는 방송사들과의 연대를 통해 방송 콘텐츠 생태계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새로운 동영상 광고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최종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