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QLED 8K, '美 CTA·8K 협회' 인증 동시 획득
삼성 QLED 8K, '美 CTA·8K 협회' 인증 동시 획득
  • 정예린 기자
  • 승인 2020.01.0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지난 2월 유럽 포르투갈에서 진행된 '삼성포럼 유럽 2019' 행사에서 2019년형 QLED 8K TV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모델들이 지난 2월 유럽 포르투갈에서 진행된 '삼성포럼 유럽 2019' 행사에서 2019년형 QLED 8K TV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QLED 8K TV 신제품이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와 '8K 협의체(8K Association)'로부터 8K 인증을 획득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형 'QLED 8K TV' 전 모델이 미국 CTA의 '8K UHD' 인증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를 주관하는 CTA는 지난해 9월 '8K UHD 로고'의 인증 기준을 발표하면서 '화질 선명도(CM)'가 50%를 넘어야 한다는 조건을 포함했다.

삼성의 2020년형 모델들은 CM 값을 포함한 CTA 인증 기준을 모두 충족해 이달부터 시행되는 CTA의 '8K UHD 인증' 로고를 부착할 수 있다.

8K 화질 논쟁의 핵심인 CM 값은 LG전자가 지난해 9월 독일 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처음 제기했다.

LG전자는 "LG 나노셀 8K TV의 CM은 90%로 나온 데 비해 삼성 QLED 8K TV는 12%로 나왔다"면서 삼성 QLED 8K는 '진짜 8K'가 아니라며 공격한 바 있다. 

이에 삼성전자는 열흘 뒤 설명회를 열고 CM 값이 8K 기술을 판단하는 결정적인 잣대가 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당시 삼성전자는 "CM은 1927년에 발표된 개념"이라며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도 2016년 이를 최신 디스플레이에 적용하기에는 불완전하다고 발표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삼성전자가 CTA 인증에 동참하게 된 것은 비중이 높은 미국 시장에서 불필요한 논쟁을 하지 않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양사가 서로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삼성 QLED 허위광고', '공정경쟁 방행' 등으로 신고한 상황인 만큼 관련 다툼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LG전자 측은 삼성전자가 CTA 인증을 받은 것과 관련해 "이제라도 국제 표준규격을 준수하기로 하고 8K TV의 CM기준을 맞추기로 한 것은 매우 다행"이라고 밝혔다.

다만 "지난 2016년엔 'TV 해상도에서 CM값은 반드시 따라야 할 규정'이라더니, 지난 9월에는 낡은 규정이어서 초고해상도 TV의 측정 기준으로 적합하지 않다던 삼성전자의 주장은 자기 모순일 뿐만 아니라, 시장과 소비자들의 혼란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CTA 인증을 받은 모델들에 대해 '8K 협회'가 주관하는 8K 인증도 획득했다.

8K 협회는 8K 관련 표준 정립과 생태계 확대를 목표로 하는 글로벌 조직으로 총 22개 회원사가 가입했다.

협회는 지난해 9월 8K 인증 기준을 발표했다. ▲ 해상도 7680×4320 ▲ 디스플레이 최대 밝기 600니트 이상 ▲ 영상 전송 인터페이스 HDMI 2.1 적용 ▲ 압축 방식 HEVC 확보 등이 그 내용이다.

현재 다른 회원사들도 삼성전자의 뒤를 이어 8K 협회 인증을 추진하고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이효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8K 시장 선두에 있는 만큼 8K 협회는 물론 다양한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8K 생태계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