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갑 "탄력근로제, 합리적 개선 방안 도출되도록 노력"
이재갑 "탄력근로제, 합리적 개선 방안 도출되도록 노력"
  • 신 준혁 기자
  • 승인 2018.11.15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탄력적 근로시간제 활용기업들과 노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탄력적 근로시간제 활용기업들과 노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여야가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에 합의함에 따라 합리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한 중소기업인들과 한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많은 분이 우려했던 탄력적 근로시간제 논의도 이번에 여·야·정 합의를 이룬 만큼, 정부도 탄력적 근로시간제의 합리적인 개선 방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야는 최근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을 위한 관련법 개정안을 연내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현행법상 최장 3개월인 단위 기간을 6개월로 확대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이 장관은 "최근 우리나라 경제는 취업자 증가 폭이 지난해에 비해 감소하고 민간 투자가 하락하는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미·중 통상 마찰 등 대외적인 경제 상황 역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런 대내외 여건 속에서 가장 힘든 분들은 현장에서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분들일 것"이라며 "정부와 중소기업계가 오늘처럼 자주 만나 문제들을 함께 풀어나간다면 우리나라 경제를 더욱 건강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행히 오는 11월 22일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가 새롭게 출범할 예정"이라며 "경사노위에서 여러분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 노·사·정이 함께 논의해나간다면 어려운 경제 여건을 극복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안도 만들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